정통대어 낚시 대구리
m000.jpgm01.jpgm02.jpgm04.jpgm05.gifm06.jpg

       

  

회원 : 0 명 / 손님 : 1 명  

명품 파워플렉스 수초제거기 11....
수초치기의 명장 덕진수초 낫
적토마2 수초제거기 1000 (연장...
호철 프리미엄 수초제거기1000+...
대어 뜰체겸 수초제거(후레임+대...
동명 인팩션 수초제거기 (150.00...

대구리의
           낚시 이야기

HOME..

낚싯 대

낚시기법

채비

여러가지 미끼

낚시 준비물

포인트보는요령

낚시와 환경

낚시와 안전

낚시터 예절

여러가지 월척낚시

월별낚시요령

여러가지 물고기

다른 물고기낚시

낚시기법Q/A



:::다른 물고기낚시 이야기 입니다.^^
::: 이 게시판의 글들은 대구리의 경험을 정리하여 옮겨 놓은 글입니다. 참고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진프로의 내림낚시 아카데미 (내림낚시 서론과 입문>
지난 수 년간 국내 내림낚시는 내림 입질을 유도해 내는 평범한 일반적인 스타일을 벗어나 지금은 2cm - 4cm의 단차로도 찌의 응용을 통해 미끼를 바닥에 닿게 하기도 하고 띄우기도 하는 이른 바 응용을 자유자재로 구사하고 정해져 있는 단차의 폭을 찌의 다리의 소재나 몸통의 모양을 이용하여 찌의 목 수 조절를 적절히 가감시켜 넓게 혹은 좁게 조절하여 붕어로 하여금 쉽게 입질을 유도하는 시대로 다가섰다.
내림낚시가 처음 이뤄지던 시기에는
작은 바늘의 미끼가 바닥에 닿는가? 뜨는가?
목줄이나 단차를 준 정도가 바닥에서 어떻게 이루어 질까에 대해서
각양각색의 저마다의 이론이 난무하여 구전이나 낚시 잡지를 통해 뭇 낚시인들에게 전 해져 왔고 지금도 전해 지고 있는게 사실이다.
필자 또한 물 밑 상황을 제대로 알지 못 했던 시기에는
생각과 탁상 이론과 수조에 의존하여 잘 못된 이론을 전한 전파자 중의 한 사람으로서 그 책임을 통감하며 필자의 내림 낚시아카데미를 통해 어느 정도 해소는 할 수 있었으나 소수에 불과 했고 다행히 이러한 지면을 통해서 나마 옳바로 전달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심에
관계자들께 고마울 따름이다.

아직 더 연구되어야 할 과제가 남아 있기도 하지만 지금까지의 나름대로의 결과를
이 지면을 통 해 여러분과 같이 할 수 있음을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하며
옳바른 내림 낚시의 전도를 위해 앞으로도 부족한 면의 공백을 메꿔 가며 열심히 정진할 것을 약속 드린다.

<내림낚시란?>
내림낚시란 용어의 사용에 있어 어떠한 시각에서 접근해 가느냐에 따라 그 해석은 많은 차이를 보인다.
중층인들이 바라 보는 시각에서 부터 타이완 낚시,속공 낚시,up식 낚시,내림찌 낚시 등으로 불리어 지게 되고 현재 내림낚시로 정착어가 생기기 까지........

필자의 측근에는 중층 낚시를 전문적으로 구사하는 사람들 부터
우리의 전통 바닥 낚시를 하다가 이른 바 내림낚시로 바로 입문한 사람들 까지 다양하다.

제각기 주장하는 이론이나 반론들은 틀린 점이 없다고 생각한다.
필자의 생각을 정리하자면
바닥을 겨냥한 이른 바 일본의 소꼬쯔리 낚시와 우리가 이야기하는 내림낚시의 색깔은
다른 점이 없다라고 생각한다.
다만 필자가 보는 견해는
생활 환경,대상어의 개체수나 크기,낚는 방법이나 목적을 어디에 두고 접근 해 가느냐에 따라 미끼나 채비 등도 조금씩 다른 변화를 추구해 가면서 모태하에 어느 장르의 낚시를 전문화 시키는 과정이나 시종일간 사용하고 사용됨으로써 집대성 되는 과정에서 그러한 용어가 생겨 났고 현재에 이른 것으로 이해하는게 좋을 성 싶다.
특히 바닥낚시를 이용한 우리의 전통 낚시를 이용한 경기낚시 패턴에서 중국이나 타이완식이라 일컬어 지는 경기낚시 패턴이 도입되면서 부터 올림찌 낚시를 하던 부류들 사이에 내림낚시란 용어가 급물살을 타고 사용되어 진 것으로 알고 있다.
필자도 낚시웹진 대회나 낚시연합 주최나 그 외 크고 작은 대회는 모두 바닥 전통 낚시로 참가를 하다가 2001년 3월 UP경기낚시 대회(발안 관광농원)에서 처음 내림낚시 채비로 대회에 참가 하게 되면서 이후 속공 낚시, up식 낚시와 인연을 맺어 현재에 이르렀는데
1997년 여름 일본 견학을 다녀 온 몇 몇 국내 중층인들의 소식과 그 해 겨울 송 소식 선생님의 일본식 바닥낚시 즉 소꼬쯔리라는 낚시 방법을 접할 수 있었으나 여건이나 주위 환경 상 내 놓고 표시 낼 엄두는 못 했던 기억이 있다.

절미하고
용어만 놓고 해석을 하자면
두 가지를 들 수 있는데 그 하나는 찌올림낚시가 주로 이뤄지던 우리 고유의 낚시 패턴에서 찌가 내려가는 방식의 낚시가 나타나자 내림찌 낚시 혹은 내림낚시란 용어가 자리잡았지 않나 생각된다.낚시인 대부분이 올림찌낚시를 목적으로 했고 중층낚시를 구사하는 인구가 현저히 적었고 낚시 잡지를 통해 중층 낚시를 접할 수 있는 기회도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낚시인들은 떡붕어를 대상으로 하는 중층 낚시를 쉽게 접근하려 들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우리 전통 낚시의 우월성이나 떡붕어를 터부시하는 경향에서 비롯되지 않았나 생각된다.
지금은 표층에서 부터 바닥 까지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구사되는 시대에 접어 들어 인식의 차이가 많이 달라졌다고는 하나 일부에 극한된 점도 없지 않음을 주위의 낚시인들을 통해 느낄 수 있다.
다만 요 근래와는 달리 지금은 굳이 내림낚시란 용어의 설득력은 약해진 듯 하나
바닥을 겨냥한 패턴을 대명한
찌톱의 소재의 다름에서 오는,
찌 몸통의 길이나 모양새의 다름에서 오는,
다리의 재질의 다름으로 인해 시시각각으로 달라지는 다양한 변화와 그에 따르는 입질의 유무나 조과의 차이는 엄청난 차이를 보이게 되고 입질의 모양 또한 다양한 액션이 연출되는데
중층의 미끼를 잡아 주는 역할과 풀림을 잘 읽어 주고 입질의 표현을 잘 나타내 주는 그것을 포함하고 미끼의 거리가 일직선 상에 있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채비 여건에 따라다양하게 달라지고 다르게 연출되는 결과 때문에 그 매력이 배가 되고 간단하지 않은 기기묘묘함에 그 매력이 배가됨에 내림낚시라는 대명사는 찌가 내려간다는 의미 이전에 바닥을 근거로 하는 바닥권을 공략하는 장르의 대명사로 이해하는게 옳을 성 싶다.

내림입질을 유도하는 방법에는 다양한 채비나 방법이 있겠으나 가장 일반적이고 보편화 되어 있는 현재의 채비에 중점을 두고 서술토록 하고 차차 전문적인 채비의 사용법이나 미끼의 사용 방법에 접근해 가도록 하겠다.

<낚싯대>
현재 사용되어 지고 있는 낚싯대는 꽂기식과 빼기식 모두 두루 상황에 맞게 제조되어 사용되어지고 있는데 보통 중경질대나 경질대가 주로 사용되고 있고 일부 전문 메니아 중에는 연질대로 손 맛을 배가 시키는 낚시의 형태도 이뤄지고 있기도 하다.
경기 낚시가 많이 이뤄지고 있는 현 상황을 볼 때는 힘의 전달이나 안배 그리고 고기의 제어에서 우월한 중경조 이상 경조대가 많이 사용되어지고 있다.

<낚싯대의 휨새>
휨새라함은 낚싯대의 굴곡성의 능력이나 모양을 이야기 하는데
보통 계란형과 타원형으로 이야기 되기도 하고 휨새의 정도에 따라 6:4 비율,7:3 비율,8:2 비율이라고 일컬어 지기도 한다.
좋은 낚싯대라함은 재질이나 무게,견고성 등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그 보다도 본인의 챔질 스타일이나 힘의 전달 과정에 있어 연질대든 중조대든 경질대든
훅킹이 제대로 이뤄지는 낚싯대를 말함일게다.
또한 힘의 밸런스와 전달 과정 그리고 팔에 무리를 주지 않는 낚싯대가 좋은 낚싯대다라고 볼 수 있다.

<원줄>
내림낚시에서 원줄의 사용은 주로 모노필라멘트 줄이 쓰이는데 그 이유는 카본사에 비해
장력이 좋으며 무게도 상대적으로 가볍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원줄의 사용 목적으로 많은 종류의 낚싯줄이 시중에 나와 있는데
장력이 좋다고 해서 다 좋은 것은 아니니 옳바로 알고 사용하자.
장력도 좋아야 겠지만
복원되는 능력 또한 그에 못지 않게 중요하다
그 이유는 챔질이나 훅킹되는 순간 바늘의 걸림에 직결되는 것이 바로 원줄이나 목줄의 장력 정도가 바늘의 모양이나 바늘 끝의 예리함과 함수 관계를 이루기 때문이다.
줄의 엉킴 현상이 잦은 이유도 장력과 복원의 밸런스가 맞지 않아 일어나는 경우도 많으니 옳바로 선택하여 사용하도록 하자.

<멈춤고무와 면사>
멈춤고무는 찌의 유동과 이동을 조절하는 매체로써 이용되는데 재질이 원줄에 파손을 주는 것에서 부터 우수한 것에 이르기 까지 여러가지가 있으므로 선별하여 사용할 필요가 있으며 되도록이면 굵기가 가는 것을 사용하여 저항이나 무게를 줄이도록 하자.
면사의 경우에도 마찬가지로
수심측정 용으로 많이 사용하나 면사 자체를 멈춤용으로도 사용하기도 한다.
마찬가지로 원줄에 손상을 주는 것을 피하여 사용하는 것이 좋다.

<찌고무>
원줄에 찌고무를 끼워 사용하는 방법이 많이 사용되고 있으나 찌고무의 파손시 채비 전체를 바꿔야 하는 세팅을 다시 하는 번거로움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요즘은
면사 매듭법을 이용 매듭을 이용 찌고무만 뺐다 꼈다 하거나 찌고무만 교체하여 사용하는 방법이 전문 메니아들을 중심으로 사용되어지고 있는데 직접 채비를 원줄에 연결하여 만들어 사용하는데 그 이용 방법은 다음에 다루기로 하겠다.

<찌>
찌하면 미끼의 응용과 더불어 그 중요성은 이미 알고도 남음이 있으나
실지로 어떠한 이유를 근거로 해서 입질이나 조과에 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해서는 그다지 알려져 있지 않다.
필자가 확인한 바에 의하면 찌는
어신을 전달 해 주는 목적 이외에 여러가지 제각기 다른 상황이 연출되는데
몸통의 구조에 따라,찌톱의 길고 짧음에 따라,찌맞춤의 위치에 따라,다리의 재질이나 길이에 따라 바닥에 착지 하는 지점이나 단차를 준 두 미끼 사이의 폭을 넓고 좁음,
두 미끼 바닥 닿기와 한 미끼 띄우기,목줄의 사선의 각도 조절하기 등을 자유자재로 구사할 수 있는 것도 찌를 통해서 이루어 진다는 사실이다.
그저 몇 목의 찌맞춤을 하여 몇 목 낚시를 하는 일반적인 개념과는 다른
위에 열거한 이유를 근거로 그 차이가 많음을 인지해야 할 것이다.
미끼와 채비 그리고 찌의 삼박자가 어우러져 일궈내는 내림낚시의 행위는
그야말로 예술 그 자체라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똑같은 조건 즉 부력이 같고 찌톱의 길이가 같고 다리의 길이가 같은 같은목 수의 찌맞춤이라 해도 찌는 몸통의 구조에 의해 착지하는 형태는 제각기 다르게 나타나며
이는 입질의 유도와 먹이 취이의 용이함의 유무에 따라 얼마나 조과에 큰 영향을 미치는가로 연결되는 중요한 사안임을 알아 둘 필요가 있다..
붕어 낚시 21 지면을 통해 하나 하나 알아 나가는 시간을 가져 보도록 하겠다.

<홀더>
원줄에 직접 연결하여 사용하는 직결 방법도 있으나 홀더의 높낮이 조절로 붕어를 집어를 유도하고 공간을 만들어 주는데 홀더의 역할은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채비의 착수와 동시에 이뤄지는 파장과 진동 등에 의해 시작되는 붕어들의 반응은
미끼의 잔분이나 입수에서 부터 바닥에 착지하는데 이르는 속도 까지 모두 인지하고 있어 홀더의 높낮이나 목줄의 길이 함수관계는 곧 입수 속도를 조절하는 매체이므로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또한 붕어들의 행동 반경이나 활동 범위도
미끼의 착지와 더불어 같이 하므로 그 중요성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도래>
원줄과 목줄을 연결하는 역할을 하는 도래의 종류는 매우 다양한데
필요에 따라 제각기 목적에 맞는 도래가 사용되는데
일반적으로 보통 8자 도래를 많이 사용한다.
고무링이나 금속 링도
많이 사용되고 있다.

<목줄>
목줄도 마찬가지로 모노 필라멘트 줄을 사용하는데 장력이나 순간적인 액션 또는 복원력은
원줄과 같은 의미를 지닌다.
다만 입질을 유도하는 직접적인 요소이므로 부드럽고 꼬임이 적은
그리고 퍼머 현상이 적은 것을 선택하여 사용하면 좋다.
퍼머 현상은 입질시 홀더를 통한 찌의 어신 전달 과정에 있어 트러블의 영향을 미쳐 헛챔질이나 설걸림의 원인이 되니 교체해 주는 것이 바람직 하다.
두 가닥의 목줄이 수면에 착수될 때 분리되어 착수가 이뤄졌다 해도 입수 과정에서 목줄이 엉키는 경우도 생기면 바닥의 착지 현상도 입질하기에 좋지 않은 현상이 연출되니
신경을 많이 써야 할 대목이다.

<바늘>
이미 알려진 바대로 바늘은 그 종류가 매우 다양한데
사용 목적에 따라 선택도 달라 진다.
바닥에서 입질을 유도할 때에는 허리가 길고 ㄷ자형의 품을 가진 바늘 끝이 예리한 바늘이 미끼 달기라든지 미끼의 이동이나 붕어가 미끼를 흡입하는데 유리하고
띄울 목적이면 품이 넓어 미끼를 잡고 있는 시간에 유리한 바늘 끝이 안으로 약간 휜 바늘이 유리하다라고 본다.

이상 채비에 관한 내용을 마치기로 하고
다음엔 수심측정과 찌맞춤에 관한 내용을 다루기로 하자.

<월간 붕어낚시21 2월호 연재 제 1부>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28 하우스를 알고 합시다,,(채비)2 2005-02-26 125 1713
27 하우스를 알고 합시다,,1 2005-02-26 118 1473
진프로의 내림낚시 아카데미 (내림낚시 서론과 입문> 2005-02-23 119 1940
25
 허접조사
궁금합니다,,,  1 2005-02-23 114 1259
24 다른어종 낚는기법 2005-02-17 124 1152
23 겨울 하우스 낚시 고찰,,,  1 2006-12-19 68 1440
22
 바람
블루길 타작법  3 2006-12-11 86 1271
21 피라미 생포방법,,,,,,,,  3 2006-06-20 79 1587
20 피라미 낚시......  1 2006-06-07 94 1300
19 시까끼 낚시,,,,,,,,  1 2006-03-02 86 2388
18 배스낚시의 첫걸음,,,,,,,, 2005-12-07 77 1136
17 배스의 생태,,,,,,,,, 2005-12-07 89 961
16 대형메기 낚시  2 2005-12-02 83 1271
15 물고기 일반 상식 2005-02-26 82 1304
14 어류의 외부형태 2005-02-26 77 818
13
 대구리
어류의 기원 2005-02-26 88 860
12 사람닮은 물고기 2005-02-26 85 1289
11
 대구리
메기 낚시,,,  1 2005-02-19 87 2221
10
 대구리
가물치 낚시,, 2005-02-18 84 1879
9
 대구리
잉어낚시 2005-02-08 88 170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 

Go to main 조황조행기대구리공지출조합시다실전낚시기법유료터정보알뜰터장터세상사는이야기
Copyright ⓒ deguri.kr All Rights Reserved.
경북 구미시 구평동 387-2번지 대구리 구평낚시(구:구평낚시)
대표: 김광수 TEL : 010-9472-4624 이메일: gskimk@nate.com